코로나19가 '경조사비'도 절반 줄였다
상태바
코로나19가 '경조사비'도 절반 줄였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경조사 참석 꺼리는 분위기… 참석횟수 및 지출비용 일제히 감소

코로나 19 영향으로 경조사 참석을 꺼리는 분위기에 실제로 경조사비가 절반 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콜이 회원 601명을 대상으로 ‘최근 경조사 참여현황’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 19 이후 경조사에 참석하는 비율은 32.0%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꼭 참석이 필요한 자리에만’ 제한적으로 참석한다는 전제를 바탕으로 했다. 이 외에는 ‘(필요한 경우) 경조사비만 전달’(30.2%) 하거나 ‘전혀 가지 않는다’(28.7%)고 답했다. ‘평소와 다름없이 참석한다’는 비율은 9.2%에 그쳤다. 즉, 응답자 3명 중 1명은 제한적으로 참석, 나머지 2명 중 1명은 경조사비만 전달하는 상황이었다. 코로나19에 따라 비대면, 비접촉 문화가 사회적 분위기로 자리 잡으며 경조사에도 거리를 두는 모습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전혀 참석하지 않는’ 비율은 20대(29.6%)가 30대(24.3%)보다 높았고, ‘제한적으로 참석’ 하는 비율은 반대로 ‘30대’(37.6%)가 ‘20대’(29.8%)보다 많았다. 그리고 ‘경조사비만 전달’ 한다는 답변은 ‘남성’(27.1%) 보다는 ‘여성’(32.5%)이 좀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경조사 참석횟수 및 지출비용도 줄었다. 코로나 19 이전과 이후를 비교해 살펴본 결과다(주관식 응답). 코로나19 이전에는 월 평균 1.9회의 경조사에 참여해 16만9천원을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경조사 참석횟수는 0.7회에 그쳤다. 월 평균 두 번 꼴로 참석하던 경조사지만 현재는 한 달에 한 번 갈까 말까 한 상황이 된 것. 경조사 비용 역시 8만9천원으로 이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낮아졌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나흘간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00%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