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대행업계 “1만건 취소로 매출 1조3천억 증발”
상태바
행사대행업계 “1만건 취소로 매출 1조3천억 증발”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1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단체, 비상대책회의 열고 지원방안 마련 요구
대규모 감원 우려 확산 “위기업종으로 지정해 달라”

코로나19 여파로 단체 행사가 전면 금지되면서 행사 등을 대행하는 이벤트 업체들의 매출이 상반기에만 15000억원이 증발하는 등 도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이사장 엄상용)이 지난 7일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에서 개최한 이벤트산업 코로나19 비상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조합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업이나 지자체, 공공기관 등 행사 취소 건수는 1만여건으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13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보안 때문에 집계가 되지 않는 비공식 행사까지 감안하면 피해액이 15600억원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벤트산업 5만여 종사자를 대표해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한국이벤트컨벤션학회 ()한국이벤트협회 ()한국이벤트프로모션협회 ()축제포럼 ()방송문화산업기술인협회 6개 단체에서 업종·분야·지역별 대표 5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1500개사의 피해현황 및 지원 상태에 대한 의견을 취합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대부분의 행사와 축제가 연기·취소됨에 따라 이벤트관련업계 대다수 업체들의 매출이 ‘0으로 도산 위기에 처해있어 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 수립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이벤트업 종사자가 5만여명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규모 감원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 이벤트업체 대표는 현재 취소될 것을 알면서도 지속적으로 나오는 입찰 공고 때문에 휴직을 실시하는데 어려움이 있다이벤트산업의 경우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이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다른 이벤트업체 관계자는 이벤트가 없으면 행사 도우미 등도 일할 기회가 사라진다단지 이벤트 업체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학계에서 참석한 김도균 경희대학교 교수와 안남일 고려대학교 교수는 향후 대 정부 연구사업이나 정책자문 등에 있어 이벤트(행사대행) 업계의 현실과 고충을 충분히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벤트업계는 정부의 선제적 지원 마련을 요구하기 위해 6개 단체 이벤트산업 협의체 및 한국 행사대행 관련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초대 위원장으로 엄상용 이벤트조합 이사장을 추대했다.

대책위는 코로나19 비대위도 겸해 단기적으로는 조달청·행사수요처의 우선 협상자 선정 이후 미계약이나 계약 이행후 선급금 미지급 등 시급한 과제들에 대해 대안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이벤트산업발전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는 초유의 사태에 모든 산업이 어려움에 있지만 개최여부도 불투명한 제안서 작업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이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조차 받지 못하며 버텨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가장 시급히 추진할 사항은 행사대행업의 위기업종 지정으로 이를 포함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