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출’ 부실 시 중대하자 없으면 면책
상태바
‘코로나 대출’ 부실 시 중대하자 없으면 면책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9
  • 승인 2020.04.1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금감원, 금융부문 면책제도 전면 개편방안 마련
재난 피해기업 지원·혁신금융업무도 제재 면제 대상

앞으로 금융기관 임직원들이 코로나19 금융지원과 혁신금융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금융부문의 면책제도가 전면 개편된다. 이에 따라 재난 피해기업 지원이나 핀테크 등 혁신금융 업무가 제재 면책 대상으로 지정된다.

또 사적인 이해관계가 없고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없으면 고의·중과실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는 면책추정제도도 도입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6일 이같은 내용 등을 골자로 한 금융부문 면책제도 전면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금융 면책제도 개편방안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100조원+α(알파) 민생·금융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후속 조치다.

금융회사 임직원이 제재에 대한 우려 없이 적극적으로 금융 지원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개편안은 사전에 명확하게 면책 대상을 규정했다. 앞으로는 코로나19 같은 재난안전법상 재난에 따른 피해 기업 지원, 여신·투자·핀테크 등 다양한 혁신업무 등이 감독규정상 면책 대상이 된다.

 

면책 추정제도 도입

구체적으로 다양한 혁신업무는 동산·지식재산권 담보대출, 혁신기업 대상 모험자본 투자, 기술력·성장성 기반 중소기업대출, 규제 샌드박스 업무 등이다. 다만 제도운영의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금융위가 혁신성, 시급성을 고려해 추가로 면책 대상을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회사가 사전에 면책 대상 지정을 신청해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는 절차도 마련했다.

또 사적 이해관계가 없고 법규·내규에 비춰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없으면 임직원에게 고의·중과실이 없는 것으로 추정하는 면책추정제도도 도입된다. 다만 금융 소비자에게 중대한 손실을 입히거나 시장의 안정·질서를 훼손한 경우, 대주주·계열사 거래 제한 규정을 위반한 경우는 면책받을 수 없다.

면책제도의 합리적 운영을 위해 금융위와 금감원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면책위원회를 신설한다. 금융위 면책심의위원회는 사전에 신청을 받아 면책 해당 여부를 가려내고, 금감원 제재면책심의위원회는 제재 대상으로 지적받은 경우 사후에 면책 여부를 심의한다.

 

금융사 자체 면책제도 정비 유도

금융당국은 금융회사 자체 면책제도도 정비를 유도할 계획이다. 금융회사 임직원들이 당국 제재를 피하더라도 내부에서 징계받는 것을 우려해 소극적으로 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금융회사 내부에도 면책위원회를 설치하고, 당사자의 면책 신청권을 제도화하게 한다.

금융회사 면책 체계가 당국 면책 제도와 정합성을 갖췄다면 당국은 자체 면책 판단을 존중한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또 금융회사와 협의체를 통해 주기적으로 면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매년 말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연간 면책제도 운영 결과, 개선 필요 사항을 살필 계획이다.

이밖에 가벼운 위법·부당행위는 현장에서 마무리 짓는 현지 조치와 비조치 의견서, 인허가 사전컨설팅도 활성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