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절반 이상, '코로나블루' 경험…온라인소통, 집콕문화 즐기기 통해 극복
상태바
성인 절반 이상, '코로나블루' 경험…온라인소통, 집콕문화 즐기기 통해 극복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3903명 조사, 응답자 54.7% "코로나 블루 경험有"
구직자는 채용연기, 중단으로 인한 불안감 크게 느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성인남녀 절반 이상은 불안감과 우울감, 즉 코로나 블루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콜이 성인남녀 3903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 조사한 결과다.

코로나블루(Blue)는 코로나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면서 느끼는 우울감이나 무기력증 등 심리적 이상 증세를 일컫는 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코로나블루를 경험했는가?’라고 물어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54.7%)이 경험했다고 답했다.(그렇다 40.7%, 매우 그렇다 14.0%)

연령대별로는 30대 응답자(58.4%)가 경험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54.7%), 40대(51.5%), 50대 이상(44.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비율이 62.3%로, 남성(41.4%)보다 20.9%P 더 높았다.

우울함과 불안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 1위로는 ‘고립, 외출자제로 인한 답답함, 지루함’(22.9%)이 꼽혔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피로감이 누적된 것으로 보인다.

2위에는 야외활동 부족으로 인한 체중증가(13.4%)로 인해 우울감을 경험했다고 응답했으며, 이어 주변사람들의 재채기 또는 재난문자로 인한 건강염려증(11.7%), 소통단절에서 오는 무기력함(11.4%),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1.2%) 등 다양한 코로나 여파가 확인됐다.

특히 교차분석 결과, 구직자와 대학생의 경우 코로나로 인한 채용중단, 연기로 인한 불안감과 우울함이 21.7%, 1위로 나타나 다른 응답자보다 월등히 높았다는 점도 보였다.

끝으로, 코로나블루를 이겨내기 위한 방법으로는 가족, 친구 등 온라인으로 자주 소통하기(24.5%)가 1순위로 꼽혔다. 이어 가벼운 실내운동이나 산책하기(23.2%), ‘잠시라도 햇빛에 노출하기’(22.9%)등의 여러 의견이 이어졌다.

이밖에도 집에서 혼자 놀기, 실내 데이트 등 소위 집콕 문화 즐기기(19.3%)도 4위로 나타나 코로나로 달라진 문화생활도 확인됐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조사, 직장인 2,154명, 구직자 1,032명 등을 포함 총 3,903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57%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