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지난해 매출 7조1,530억원 64%↑…영업손실은 7,205억원 36%↓
상태바
쿠팡, 지난해 매출 7조1,530억원 64%↑…영업손실은 7,205억원 36%↓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1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간접 고용인력 3만명…1년 새 일자리 5000명 늘려
로켓배송센터 10분 거리 내 사는 소비자 3400만명

쿠팡은 연결 기준 2019년 매출액이 7조153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64.2% 증가했다.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와우배송 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된  점, 가전과 신선식품등 주요 카테고리가 빠르게 성장한 점, 고객 수가 꾸준히늘어난 점이 매출을 견인했다.

영업 손실은 7205억원으로 전년도 1조1276억원보다 36% 감소했다.

일자리가 대폭 늘었다. 쿠팡의 직간접 고용 인력은 2018년 2만5천명에서 2019년 3만명으로 1년 새 5천명 증가했다. 최첨단 서비스를 설계하는 AI 엔지니어부터지역 특산품을 발굴하는 브랜드매니저, 쿠팡맨에서 쿠팡플렉스까지 다양한 인력이 쿠팡에 합류했다.

쿠팡이 지급한 인건비는 로켓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2014년 1천억원에서 지난해 1조 4천억원으로 5년간 14배 뛰었다. 그 기간 누적 지급된 인건비는 4조680억원에 달한다.

연 매출 30억 이하 미니기업 6만 2천개가 지난해 쿠팡과 함께 성장했다. 쿠팡 파트너사 10개 중 7개가 이런 미니기업들이다. 이들이 지난해 쿠팡을 통해 올린 매출은 4조원이넘었다. 전년보다 미니기업 수는 1만5천개 늘었고, 매출은 1조4천억원 커졌다.

그 동안 쿠팡은 ‘어떻게 하면 빠르고 안정적인 물류인프라를 세울 수 있는가’에 투자를 집중해 왔다. 고객이 어떤 제품을 주문할지 인공지능으로 예측해 미리 사들인 뒤 전국 로켓배송센터에 쌓았다가, 주문이 오자마자 가장 빠른 경로로 고객집에 배송한다. 이 시스템이 매끄럽게 돌아가도록 2천 명 엔지니어들이 노력하고 있다. 

쿠팡이 로켓배송을 시작한 2014년에는 전국 로켓배송센터가 27개였다. 2019년엔 그 숫자가 168개로 6배 늘었다. 로켓배송센터가 늘어나면서, 로켓배송센터서 10분 거리 내 사는 ‘로켓배송 생활권’ 소비자도 같은 기간 259만명에서 3400만명으로 13배 뛰었다. 

2019년 현재 전국 168개 쿠팡 로켓배송센터에서는 600만 종류가 넘는 선매입제품(재고자산) 7119억원어치가 고객의 주문을 기다린다. 5년 전엔 303억원어치였다. 쿠팡은 올해 2월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주도까지 확대했다. 

쿠팡은 전국에 촘촘하게 들어선 로켓배송센터 배송망을 기반으로 작년 1월부터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국 단위로 신선식품을 새벽배송 중이다. 올해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오전 10시까지 신선식품을 주문하면 오후 6시까지  배송하는 ‘로켓프레시 당일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 

지난 5년간 꾸준히 구축한 물류 인프라 덕분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곳곳에서 무더기 배송 지연 사태가 벌어진 올해 1분기에도 쿠팡은 흔들림 없이 매일 전국 100만 가구에 생필품을 배송했다. 쿠팡이 직매입해 판매하는 마스크가격을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묶어두고, 업계 최초로 ‘언택트 배송’을 전면 실시했다. 쿠팡은 또 ‘포스트코로나’ 경기 회복을 위해 지역 중소기업  제품, 지역 별미, 지역 특산물을 발굴해 판매하는 ‘힘내요 대한민국’ 프로젝트를 전국  7개 광역단체와 연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로켓배송의 남다른 속도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예측해 고객과 가까운 로켓배송 센터에 미리 준비해두는 기술과 인프라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기술과 인프라에 공격적으로 투자해 새벽 배송을 넘어 로켓프레시 당일 배송과 같은 전에 없던 서비스로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묻는 세상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