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판정검사 오늘부터 재개"…1일 검사인원 최소화, 선별소 운영
상태바
"병역판정검사 오늘부터 재개"…1일 검사인원 최소화, 선별소 운영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2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이내 외국 귀국자, 코로나19 집단발생 시설 방문자 등 사전 제외

병무청은 20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오늘(20일)부터 본인 희망자에 한해 병역판정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이번 조치는 병역판정검사 중지로 인한 현역병 충원차질을 방지하고 병역의무이행 지연에 따른 민원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되는 병역판정검사는 병무청 누리집을 통하여 사전에 ‘건강상태 질문서’를 접수받아 14일 이내 외국에서 귀국한 사람, 코로나19 집단발생 시설 방문자, 자가격리 해제 1개월 이내자 등은 제외한다.

또한 검사장 입구에 사전 선별소를 설치하여 검사 당일 열화상 카메라 및 체온계로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오한, 기침 등 호흡기 이상 증상이 있는 사람은 선별하여 귀가 조치한다.  

검사장은 매일 2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하는 한편, 검사 중에는 1M 이상 띄워 대기와 한자리 건너 지그재그식 앉기를 실시한다.

당분간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 평상시 1일 평균 수검인원(160명)보다 적은 10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하고 코로나 19 상황이 호전되면 적정 수준으로 조정할 예정이다. 

한편, 병역판정검사는 2월 24일부터 잠정 중단되어 오다가 지난 4월 13일부터 모집병 지원자와 귀가자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해왔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국방부 등 관계부처 협조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병역판정검사를 실시하여 원활한 현역병 충원과 민원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