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실업자’ 470만…고용대란 현실화 비상
상태바
‘사실상 실업자’ 470만…고용대란 현실화 비상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60
  • 승인 2020.04.2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을 잃거나 일시적으로 휴직에 들어가 사실상 실업자 신세로 전락한 실업·휴직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단념자와 잠재적 구직자를 포함한 확장실업률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3월 실업자와 일시휴직자, 잠재취업가능자, 잠재구직자를 포함한 사실상 실업자는 총 4685000명으로 집계됐다. 실업자는 118만명이며 일시휴직자는 1607000명을 기록했다.

고용대란이 현실화되면서 정부도 대책마련에 나섰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을 검토 중이다. 여행객과 방문객 감소로 위기를 맞고 있는 면세점업·버스업·마이스(MICE)업 등을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포함시켜 실업을 최소화하는 방안이다.

사업주가 근로자를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할 경우 휴업·휴직수당의 일부를 지급하는 고용유지지원금 추가 확대여부도 주목된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영세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지급 비율을 100%로 인상하고, 월 상한액도 225만원으로 확대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