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소비 급증 '가정간편식(HMR)' 안전관리 강화
상태바
식약처, 소비 급증 '가정간편식(HMR)' 안전관리 강화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간편식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 착수…벤조피렌, 중금속 등 56종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코로나19로 소비가 더욱 급증하고 있는 가정간편식에 대해 벤조피렌, 중금속 등 유해물질 오염도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안전기준을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은 완전조리 또는 반조리된 형태의 가정식 제품으로서, 바로 섭취하거나 간단히 조리하여 섭취할 수 있도록 제공되는 식품이다

이번 조사는 가정간편식의 유해물질 오염수준을 진단함으로써,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한다. 

조사대상은 ▲바로 섭취하는 식품(도시락, 김밥, 햄버거, 샐러드 등) ▲단순가열 후 섭취하는 식품(즉석밥, 죽, 국, 찌개, 순대, 냉동만두 등) ▲끓여 섭취하는 식품(삼계탕, 곰탕, 육수, 불고기, 닭갈비, 돈까스 등) ▲밀 키트(Meal kit, 다듬기, 자르기 등 최소한으로 손실되어 직접 조리 후 섭취 가능한 제품) 제품으로 구분되며, 영·유아가 섭취하는 이유식, 퓨레 등도 함께 조사한다. 

조사방법은 2021년 11월까지 시중 유통품을 수거해 벤조피렌, 중금속 등 유해물질 총 56종에 대한 오염도를 검사하고, 각 품목별 섭취량을 반영하여 안전한 수준인지 평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종 조사‧평가결과는 식품유형별 안전기준을 재평가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식품 섭취 패턴 및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식품별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 등을 실시하고 합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유해물질 안전관리 방안을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대상 가정간편식 종류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대상 가정간편식 종류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