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북부선 '남북협력사업' 인정…예타 면제로 조기 착공
상태바
동해북부선 '남북협력사업' 인정…예타 면제로 조기 착공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4.24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강릉~제진 철도건설’ 남북교류사업 인정
김연철 "남북관계 개선 계기 필요…지역경제·관광산업 활성화할것"

4·27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철도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의 일환인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이 추진된다.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의 절차를 거쳐 조기에 착공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통일부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주재로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1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개최해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을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인정하고 추진방안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제공]
[통일부 제공]

'동해북부선 건설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남북간이 합의해 추진해 온 남북 철도 연결사업의 일환으로, 그 동안 지역사회로부터 조기에 추진해 달라는 지속적인 요청이 있었다.

또한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선언'에서도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에 합의해, 남북 철도 연결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통일부는 "이번 사업은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의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한다는 점에서 '한반도 뉴딜 사업'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해북부선을 기반으로 수도권과 강원도를 잇는 동서 횡단철도망이 결합되면 물류 개선과 산업단지 활성화 및 관광산업 촉진 등의 폭넓은 파급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앞으로 동해북부선 사업과 함께 남북 철도 현대화 사업이 이루어지고 한반도철도망(TKR)과 대륙철도망(TSR)이 완성되면 역내는 물론 동북아경제공동체 형성을 위한 교통․물류․에너지 협력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강원도 등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구간 철도연결 공사를 조속하게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