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칼라업계 한시적 환경 규제완화 요청
상태바
패션칼라업계 한시적 환경 규제완화 요청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61
  • 승인 2020.04.2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서 8개조합 간담회
지난 2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패션칼라업계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가운데)등 참석자들이 파이팅하고 있다.
지난 2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패션칼라업계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가운데)등 참석자들이 파이팅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위축된 패션칼라업계 중소기업 대표들이 생존을 위한 한시적 규제완화를 요청하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20일 개최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패션칼라 업계 간담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정명필 한국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연합회장을 비롯한 8개 지방조합 이사장들은 종사자 약 28만명 46000여개 업체에 이르는 섬유산업이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이사장들은 수출비중이 60%가 넘는 섬유제품의 중간산업인 패션칼라업종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라 해외수주 단절, 대금 결제지연, 할인요구 등으로 고사위기에 처해있다현 상황 해결을 위해 정책자금 지원확대 섬유제품 조달품목 국내산 원단사용 확인 폐기물 처분부담금 면제 등 한시적 환경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기문 회장은 코로나19 관련 중기중앙회가 건의한 과제들이 정부대책에 지속적으로 반영되고 있지만 일부 업종은 정책에서 소외되어 있는 만큼 관련부처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업계의 애로 해소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