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벤처기업 확인제도, 민간 주도로 개편한다
상태바
중기부, 벤처기업 확인제도, 민간 주도로 개편한다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5.0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개정
민간 주도의 벤처기업 선별을 위한 벤처확인기관 신설
벤처투자자에 크라우드 펀딩 등 8개 투자기관 추가
벤처기업 유효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확대
과학기술분야 지방자치단체 출연연구기관도 벤처기업 창업 휴직 대상으로 추가 지정

‘벤처기업 확인제도’가 공공기관 확인에서 민간 확인으로 전면 개편되고, 벤처기업 확인 유효기간이 2년에서 3년으로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벤처기업의 확인제도와 유효기간 연장, 벤처투자자 확대 및 벤처기업 창업 휴직 확대 등을 내용으로 하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벤처기업확인 업무를 민간에게 넘기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개정(2020년 2월 11일)됨에 따라, 새로운 벤처확인 제도의 내년 시행(2021년 2월 12일)에 앞서 세부 기준 및 절차・방법 등을 정비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현재 벤처기업확인제도는 벤처투자, 연구개발, 보증・대출 유형으로 나뉘어 확인하고 있다.

벤처확인 요건 중 기보・중진공이 확인하는 보증‧대출 유형의 확인제도는 벤처다운 혁신기업 선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었고, 이에 따라 제도적인 개편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이에 따라, 보증・대출 유형은 폐지하고,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벤처기업확인위원회에서 ‘혁신성과 성장성’을 평가해 벤처확인을 하도록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개정(2020년2월11일) 됐다.

중기부는 그간 언론・기업・국회의 의견과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민간주도의 벤처기업 확인제도 개편을 마련하였고, 이번 시행령을 통해 법제화했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벤처기업 확인제도 개편을 통해 우수한 혁신성과 높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기업이 벤처기업으로 확인받을 수 있는 새로운 벤처생태계로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