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섬유제품업, 숙박업, 음식점업' 피해심각
상태바
코로나19로 '섬유제품업, 숙박업, 음식점업' 피해심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실태조사' 발표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76.2%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섬유제품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의 중소기업인 경우 100%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응답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어 추가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실태조사'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이 조사는 지난 4월 10일부터 23일까지 중소기업 1,23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업종별 피해비율 / 제공: 중소기업중앙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업종별 피해비율 / 출처: 중소기업중앙회

 

세부 내용을 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 와 ‘운영자금 부족·자금압박’을 가장 큰 피해사례로 꼽았다.

제조업은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81.2%) △운영자금부족·자금압박(37.3%) △계약물량(수출물량 포함) 취소(19.4%) 순으로 응답하였으며, 비제조업은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81.4%) △운영자금부족·자금압박(52.5%) △상가 임대료 부담(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에게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7.6%)가 가장 많았고 △고용유지원금 상향지원 확대(51.8%) △금융기관에 대한 면책방안을 마련하여 과감한 대출유도(41.9%) △특별고용지원업종 확대(22.5%)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중소기업이 인지하고 있는 정부의 지원책은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70.4%)이 가장 높았고 △시중·지방은행의 이차보전대출(52.2%) △기업은행의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52.1%) 순 인것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가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대출금리 인하, 정책자금 취급은행의 보증과 대출업무 일괄실행, 고용유지원금 확대 등 획기적인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이 지원책을 모르고 있거나 체감을 못하고 있다”면서 “업종별 애로사항에 대한 세밀한 지원과 함께 정부의 지원책이 기업현장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홍보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