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유발효과 9조원 '방사광가속기' 청주에 들어선다
상태바
경제유발효과 9조원 '방사광가속기' 청주에 들어선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0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산업연구의 핵심장비인 방사광가속기가 충북 청주시에 들어선다. 청주는 가속기 이용자들이 접근하기 좋은 위치에 있고 교통망이 뛰어난 데다, 인근에 연구·산업단지가 밀집돼 가속기 부지로 최적의 장소라는 평가를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부지로 충북 청주(오창)를 최종 선정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가속기, 정책, 지질 분야 등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부지선정평가위원회'를 꾸려 가속기 부지 적합성을 평가한 결과, 평가 항목 전반에서 청주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가속기 이용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지리적 여건과 주변 연구·산업시설과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발전 가능성에서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기초과학 연구와 신약·반도체 등 첨단산업연구의 핵심장비인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부지 최종평가 결과가 충북 청주로 선정된 8일 오후,  청주 한 마을에 축하 현수막이 붙어 있다.
기초과학 연구와 신약·반도체 등 첨단산업연구의 핵심장비인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부지 최종평가 결과가 충북 청주로 선정된 8일 오후, 청주 한 마을에 유치를 기원하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안에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신청하고, 2022년 이전에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2027년에 가속기가 구축되고 2028년부터는 운영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해 밝은 빛(방사광)을 만들어내는 장비다. 가속기가 만든 빛으로는 일반 현미경으로 볼 수 없는 나노미터 수준의 미세한 구조나 살아 있는 세포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이 장비는 생명과학 연구와 신약 개발,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소재·부품 산업에 필요한 핵심시설로 꼽힌다.

또한 9조원 가량의 경제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따르면 방사광가속기 사업으로 고용 13만7000명, 생산 6조7000억원, 부가가치 2조4000억원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