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배달앱 개발 시 다각적 측면 검토 필요”
상태바
“공공배달앱 개발 시 다각적 측면 검토 필요”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63
  • 승인 2020.05.1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산업硏, ‘민간영역 침범’우려에 ‘소비자 혜택 미흡’ 지적도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인상 논란 이후 잇따르고 있는 공공 배달앱 개발 움직임에 대해 신중한 접근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배달앱 개발 추진이 우후죽순처럼 혼란한 가운데 경제성, 공정성, 지속성 등 다각적 측면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배달앱 개발 추진이 우후죽순처럼 혼란한 가운데 경제성, 공정성, 지속성 등 다각적 측면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지자체의 공공앱 개발에 대해서는 개발과 설치가 중요한 게 아니라 제대로 작동하기 위한 인프라, 비용 조달 등에 대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공공앱이 민간 시장 영역을 침범한다는 지적이 있으므로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재 공공 배달앱은 인천 서구와 전북 군산시 등이 운영 중이고 경기도, 강원 춘천시, 경남 양산시, 서울 광진구, 울산 울주군, 전북 익산시 등도 검토하거나 추진하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수수료 없는 배달앱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 보고서는 민간 차원의 수수료 없는 배달앱에 대해서도 외식업체가 받는 혜택과 별개로 소비자에 대한 혜택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외식업체에서 받은 수수료로 소비자에게 각종 쿠폰을 제공하는 기존 배달앱과 달리 수수료 없는 배달앱은 소비자에게 혜택을 거의 제공하지 않아 외면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보고서는 소비자들이 배달앱을 이용하지 않고 직접 음식점에 전화를 걸어 주문하는 착한 소비운동에 대해서도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배달료는 기존과 동일하게 받고 할인 혜택이 없다는 소비자 불만이 나오는 데다, 영세한 음식점은 인력 부족으로 주문 전화에 응대할 여력도 없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배달의 민족을 견제할 만한 공공 배달앱이나 수수료 없는 앱이 필요한 것은 분명하지만, 결국 소비자와 외식업주 모두 효율성과 편의성에 기반한 앱 주문 시스템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진단하면서 신중한 검토와 도입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