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의 서재] 상처 주지 않고 할 말 다하는 말솜씨
상태바
[CEO의 서재] 상처 주지 않고 할 말 다하는 말솜씨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63
  • 승인 2020.05.1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을 여는 농담, 마음을 녹이는 사과, 마음을 이끄는 제안 아세요?

말은 누군가를 감동시킬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도구이다. 하지만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 단숨에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는 무기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말을 조심하려 노력하고 상대방에게 듣기 좋은 말을 하고자 하며, 좋은 이미지를 남기는 말을 하고자 한다. 그러나 이런 의도가 늘 성공적이지만은 않다.

 

상처 주지 않고 원하는 것을 얻어내는 말솜씨

상대에게 상처 주지 않으면서도 원하는 것을 얻어내는 말이 있다. 같은 말이라도 미움받지 않고 내 마음을 담아내는 말이 있다. 신간 <상처 주지 않고 할 말 다 하는 말솜씨>는 이런 말을 하는 방법을 담은 책이다.

정신과 전문의이자 스피치 전문가인 저자는 먼저, 싫은 소리를 할 때 샌드위치 전략을 쓰라고 말한다. 미국의 유명한 사업가 메리 캐이 애쉬(Mary Kay Ash)가 상대방을 비판할 때 반드시 이렇게 말했다고 해서 유명해진 방법이다.

저는 상대를 비판할 때는 반드시 그의 장점을 먼저 말합니다. 그리고 필요한 비판을 한 다음 다시 장점을 말합니다. 이것이 제가 고수해온 샌드위치 전략입니다. 두 개의 칭찬 사이에 작은 비판 하나를 끼워 넣는 것이지요.”

이렇게 하면 상대는 대부분 적의 없이 비판을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거절할 때는 오히려 상대방이 듣기 좋게 말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브리핑 정말 잘 들었습니다. 멋진 제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제가 완전히 수락하기에는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네요.”

 

말솜씨는 단순히 말을 잘하는 기술이 아니다

정말 말을 잘하고 싶다면 이 아니라 마음을 보는 눈을 키워야 한다. 말은 그저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고, 내 마음을 이해시키는 도구일 뿐이다. 그래서 말엔 마음을 주고받는 솜씨가 필요하다. 말솜씨가 좋은 사람은 상대에게 상처 주지 않고 할 말 다하면서도 마음을 담는다. 마음이 통하는 소통, 마음을 여는 농담 솜씨, 마음을 녹이는 사과 솜씨, 마음을 이끄는 제안 솜씨 등 다양한 상황에 적절한 말솜씨를 발휘해 공감을 끌어 내보자.

 

- 상처 주지 않고 할 말 다하는 말솜씨 (센시오 / 허야거 지음 2020.4.27)

- 한국출판협동조합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