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쥴은 왜 철수하나…유해성 논란에 판로 막혀‘빙하기 공룡’신세
상태바
전자담배 쥴은 왜 철수하나…유해성 논란에 판로 막혀‘빙하기 공룡’신세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63
  • 승인 2020.05.1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담배 시장의 애플로 불리며 돌풍을 일으켰던 을 기억하실 겁니다. 작고 아기자기한 USB 형태로 청소년까지 흡연노출이 쉬워서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요. 아무튼 돌풍의 주역이었던 쥴이 한국에서 전격 철수를 하는 모양입니다.

1년만의 철수인데요. 우선 철수의 변은 한국 담배시장에서 성과가 별로 없었다는 것입니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논란도 겹치면서 시장확대의 동력을 상실했습니다. 쥴의 한국법인인 쥴랩스코리아는 지난 6일 공식적으로 사업 중단을 밝혔습니다.

이미 올해초부터 쥴랩스는 구조조정에 들어갈 만큼 상황이 좋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지난해 5월 상황과 비교하면 정말 극과극의 상황입니다. 유독 한국에서 자신들의 경쟁력을 발휘 못한 가장 큰 원인은 아무래도 각종 규제 때문인 거 같습니다.

쥴랩스가 국내에 출시한 제품과 글로벌 제품에는 니코틴 함량의 차이가 좀 있습니다. 맛이 다른 건데요. 한국에서는 규제에 따라 전자담배 제품의 니코틴 함량을 낮춰서 내놨고, 이는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반응으로 이어지는 단초가 됐습니다.

른 경쟁기업의 전자담배 제품과 비교해 흡연의 맛이 다르다는 지적이 나왔던 거죠. 결국 초반 흥행몰이에 실패했습니다.

또한 미국발 쥴의 유해성 논란은 가뜩이나 기지개를 펴지도 못한 쥴에게는 큰 장애물이 됐습니다. 결국 정부가 쥴과 같은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사용 중단권고를 내리자 이후 주요 판매처인 편의점에서 판매를 중단하게 됩니다. 사실상 유해성 논란 이후 판매처마저 상실하는 위기를 겪게 된 겁니다.

궁여지책으로 연초에 구조조정을 거쳐 최소인력으로 사업을 어떻게든 끌고가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어찌보면 스타트업에 가까운 쥴랩스가 변변한 실적없이 반년 가까이 사업을 유지하기는 어려웠던 것 같습니다. 쥴의 실패를 보면, 아무리 글로벌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아이템이라도, 현지의 각종 규제와 시장 여건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교훈을 알려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