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에 4월 실업급여 1조원 육박..... 역대 최대
상태바
코로나 충격에 4월 실업급여 1조원 육박..... 역대 최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1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충격이 경제 전반에 가시화 되고 있다. 지난 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9933억원으로 1조원에 육박한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4.6%(2551억원) 증가한 것으로 한달 단위 지급액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4월 노동시장 동향'을 11일 발표했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에게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올해 2월(7819억원), 3월(8982억원)에 이어 3개월 연속으로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2만9000명으로, 지난해 4월보다 3만2000명(33.0%) 증가했다. 실업자 대열에 새로 들어간 사람이 그만큼 급증했다는 얘기다.

전체 구직급여 수급자는 65만1000명으로 13만1000명(25.2%) 늘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1인당 평균 수급액은 152만6000원이었다.

구직급여 지급액이 급증한 데는 신규 신청자 증가 외에도 구직급여 지급액 인상과 지급 기간 확대 조치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도 뚝 떨어졌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377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6만3000명(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3월 20만명대로 떨어진 지 한 달 만에 10만명대로 주저앉은 것이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실업급여 신청, 취업지원 등 상담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제공=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실업급여 신청, 취업지원 등 상담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제공=연합뉴스)

 

서비스업의 가입자는 938만2000명으로, 19만2000명(2.1%) 늘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40만명대의 월별 증가 폭을 유지하며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이끈 것과는 뚜렷이 대비된다.

주로 대면 서비스를 하는 업종을 중심으로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꺾이거나 감소 폭이 커졌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면 접촉 기피 현상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여파로 볼 수 있다.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은 3월 2만6천명에서 지난달 2천명으로 급감했다.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의 가입자 증가 폭은 1만8000명에서 5000명으로 감소했고 도·소매업은 2만3000명에서 1만4000명으로 줄었다. 여행업체가 속한 사업지원서비스업은 가입자 감소 폭이 1만8000명에서 2만6000명으로 확대됐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4만1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만명(1.1%) 감소했다. 감소 폭이 3월(3만1000명)보다 커졌다. 제조업의 가입자 감소는 작년 9월부터 8개월째다.

주력 산업인 전자·통신업과 자동차업에서 각각 7300명 줄었다. 생산 라인의 해외 이전, 수출 감소, 구조조정 등이 원인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56만명)는 지난해 4월보다 12만1000명(17.8%) 감소했고 자격 상실자(52만9000명)는 2만5000명(4.5%) 줄었다.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가 급감한 것은 기업이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자격 상실자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작은 것은 기업이 휴업·휴직 등을 통해 고용 유지 노력을 한 결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채용 축소·연기의 직격탄을 맞은 것은 청년 취업준비생들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40대, 50대, 60대 이상에서 모두 증가했지만, 29세 이하와 30대에서는 각각 4만7000명, 5만7000명 감소했다. 29세 이하와 30대 가입자 감소 폭은 3월보다 커졌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돼 전체 취업 동향을 보여주는 데는 한계가 있다. 그렇기에 통계에 잡히지 않는 '숨은 실업자'가 있기에 실제 실업자는 더 많을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