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맞손…의료기기 해외 진출 지원
상태바
LG상사-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맞손…의료기기 해외 진출 지원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5.25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높아진 한국 의료·방역 위상, 국내 의료기기의 해외 진출 계기 마련
LG상사, 조합과 공동으로 국내 의료기기 중소기업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위한 해외 판로 개척 나서

LG상사와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KMDICA)이 국산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해외 진출을 본격적으로 돕는다.

LG상사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조합 회의실에서 조합과 ‘한국 의료기기의 해외 수출 및 글로벌 협력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박용환 LG상사 전무

이날 협약식에는 박용환 LG상사 산업재사업부장(전무), 이재화 조합 이사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국내 우수 의료기기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관련 글로벌 사업 개발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LG상사는 최근 의료·보건 분야 헬스케어 관련 사업에 진출,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는 의료·보건 산업 전반의 미래 성장성이 높게 평가되면서 신사업 발굴과 해당 시장 선점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LG상사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으로 국내 의료기기 및 장비의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며"LG상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마케팅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 의료기기 제조사들의 해외 진출을 돕고, 나아가 국산 의료기기 및 장비의 우수한 품질을 세계 시장에 알리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합 관계자는 "그동안 제품 품질의 향상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은 한국 의료기기 제조기업들이 최근 전세계적으로 높아진 위상을 활용하여 대기업인 LG상사의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사업 발굴 및 협력으로 의료기기 산업이 한번 더 도약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를 창출하고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협력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은 국산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해 보건복지부 인가로 1979년 설립된 단체로 현재 약 600여개의 국내 유수 의료기기 제조업체들이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으며 복지부 지원으로 인도네시아, 베트남, 중국에 해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