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과다’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코로나 발생이후 이미 인력감축
상태바
‘인력과다’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코로나 발생이후 이미 인력감축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5.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인력수급 실태조사」 결과 발표

코로나19로 인한 일감축소 등의 영향으로 중소기업계 향후 고용시장이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제조업 135개, 비제조업 165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인력수급 실태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15.3%가 자사의 고용인력이 과다하다고 보고있는 반면 부족하다는 중소기업은 7.7%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용인력이 과다’하다고 응답한 기업 10곳 중 3곳이 코로나 19 발생이후 현재까지 이미 평균 10.2명을 감축한 것으로 응답했으며, 제조업은 평균 20.3명, 비제조업은 평균 7.2명을 각각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전체 중소기업 기준으로는 중소기업의 4.3%가 인력을 감축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인력이 과다한 이유로는 ‘코로나 19로 인한 일감축소’가 95.7%로 절대적인 원인으로 응답됐고, 계절적인 요인으로 단기일감 축소 28.3%, 수년간 회사성장 정체 17.4%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중 인력감축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 부족’이 61.5%로 가장 많이 응답하여, 인건비 조달의 어려움을 꼽았고, ‘경기악화 예상에 따른 선제적 대응’ 26.9%, ‘매출감소’  7.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년 중 추가 고용계획에 대해서는 인력이 부족하거나 보통이라고 응답한 업체의 18.5%만이 금년 중 고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고, 평균 고용인원은 3.3명으로 조사됐다.

고용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고용시 보조금지원’ 이라는 응답이 70.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 직원에 대한 우대지원책 확대 및 사회적 인식개선책’ 57.0%, ‘최저임금 인상억제 및 업종.규모 등에 따른 차등적용’51.7%, ‘주52시간 보완입법 마련 등 근로시간 유연화’ 41.0% 순으로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상황 악화로 대다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이미 인력을 감축했거나, 앞으로 감축해야 하는 등 인력운용이 그 어느 때 보다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와 같은 고용유지 지원정책과 함께 주 52시간 보완 입법마련과 최근 경제상황 및 기업의 지불능력을 감안한 최저임금 결정 등 합리적 제도개선을 통해 실효성 있는 고용 및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