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도입방안 모색해야"
상태바
"중소기업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도입방안 모색해야"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5.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2020년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20년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공동위원장 고동현・정한성)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된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에서 고동현 전통제조업 공동위원장(1열 좌측 네번째), 정한성 전통제조업 공동위원장(1열 좌측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된 '제1차 전통제조업위원회'에서 고동현 전통제조업 공동위원장(1열 좌측 네번째), 정한성 전통제조업 공동위원장(1열 좌측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전문성 제고를 위해 학계, 연구계 외부전문가 위원들을 새로 위촉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전통제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발제자로 나선 한국과학기술원 문일철 교수는 ‘클라우드 기반 실시간 생산관리 시스템’ 발표를 통해 공정·생산 관리 시스템의 AI 접목, 원우 ENG의 사례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의 손창은 사무관은 경험이 많은 고숙련 노동자에 대해 1인당 최대 720만원을 지원하는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 제도에 대해 설명했다.


정한성 전통제조업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전통제조업은 국가경제의 근간이지만 현재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상황으로 국가적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중소제조업계도 스마트팩토리 적용 등 대책을 마련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동현 공동위원장(대한제면공업협동조합 이사장)도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공장가동률이 40%도 안되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의 자금지원, 고용유지 지원금, 전기료의 한시적 인하 등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