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출물량 금융위기 이후 11년만 최대폭 감소
상태바
4월 수출물량 금융위기 이후 11년만 최대폭 감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2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4월 수출물량 12.6%↓, 수출액 22.8%↓

코로나19의 여파가 가시화되고 있다. 수출 물량이 11년여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4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 물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12.6% 줄었다. 2009년 1월 이후 10년 4개월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2∼3월에도 늘던 수출 물량도 3달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세계 각국의 봉쇄령(셧다운)의 영향이 4월부터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월의 하락 폭은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1월(-26.7%)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4월 수출 물량은 운송장비(-39.5%),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7.5%)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승용차와 휴대전화의 수출이 부진했다"며 "액정표시장치(LCD) 수출도 다소 감소했다"고 말했다.

 

(제공=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4월 수출 금액도 지난해 같은 때보다 22.8%나 줄었다. 2009년 7월(-24.0%) 이후 10년 9개월 만에 최대 폭 감소다.

같은 기간 수입 물량은 제1차 금속제품, 기계 및 장비를 중심으로 1.5% 감소했다.
수입 금액 또한 석탄 및 석유 제품(-41.3%) 등의 영향으로 15.5% 줄었다.
반면 자동차가 포함된 운송장비의 수입 물량과 금액은 각각 19.5%, 14.9% 늘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3.0% 오르며 29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수입 가격(-14.2%)이 수출 가격(-11.7%)보다 더 많이 내린 영향이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가 크게 내리면서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작년 4월보다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올랐으나 수출 물량 지수가 하락한 탓에 4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0.0%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