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5개월만에 하락세 탈출
상태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5개월만에 하락세 탈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경기전망지수 63.1, 지난달 대비 3.1p 상승
하지만 제조업 4월 평균가동률 66.8%, 2009년 3월 이후 최저

6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 SBHI(Small Business Health Index, 중소기업건강도지수)가 63.1로 지난 5월(60.0) 보다 3.1p 상승하여 1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세에서 반등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6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는 중소기업이 응답한 내용을 5점 척도로 세분화하고 각 빈도에 가중치를 곱해 산출한 지수로,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내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제조업은 경기회복 지연에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여전히 주춤한 반면, 비제조업은 정부 등의 내수부양책(긴급재난지원금) 마련 등으로 소비심리가 다소 개선됨에 따라 전산업 전체로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의 6월 경기전망은 64.4로 전월대비 0.4p 하락하였고 비제조업은 62.4로 4.9p 상승하였다. 건설업(75.3)은 2.4p 상승하였으며 서비스업(59.8)은 5.5p 상승하여 향후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업황전망 SBHI(제공=중소기업중앙회)
업황전망 SBHI(제공=중소기업중앙회)

 

제조업에서는 의료용물질및의약품(66.1→82.9) 및 가구(53.9→66.4), 의복,의복액세서리및모피제품(46.3→59.3) 등을 중심으로 12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자동차및트레일러(62.0→51.7), 비금속광물제품(75.3→66.8), 고무제품및플라스틱제품(67.9→61.0) 등 10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2.9→75.3)이 2.4p 상승하였으며, 서비스업(54.3→59.8)은 전월대비 5.5p 상승했다.

업황전망 SHBI(제공=중소기업중앙회)
업황전망 SHBI(제공=중소기업중앙회)

 

서비스업에서는 교육서비스업(51.3→67.3), 운수업(52.9→66.6), 숙박및음식점업(53.5→66.3) 등을 중심으로 8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부동산업및임대업(65.2→61.0) 및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73.9→73.6) 2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을 보면 내수판매(59.1→63.1), 수출(51.1→57.2), 영업이익(57.7→60.7), 자금사정(58.4→61.6) 전망은 하락세를 멈추었고 역계열 추세인 고용(104.2→102.3) 전망도 완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2020년 6월의 SBHI를 비교해보면 제조업은 경기전반·생산·내수판매·수출·영업이익·자금사정·원자재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 전망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도 모든 항목에서 3년간 평균치 보다 부진했다.

5월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는 내수부진(76.7%)의 응답이 가장 높았고, 업체간 과당경쟁(39.0%)과 인건비 상승(37.5%), 판매대금 회수지연(26.3%), 자금조달 곤란(23.4%)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경영애로로는 업체간 과당경쟁(36.7→39.0) 및 판매대금 회수지연(25.1→26.3) 비중이 전월에 비해 상승한 반면, 인건비 상승(38.1→37.5), 내수부진(77.1→76.7) 응답비중은 하락했다.

2020년 4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6.8%로 전월대비 3.0%p 하락했다. 또한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땐 7.1%p 하락한 수치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65.5%) 이후 최저수준이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2.0%p 하락한 63.7%, 중기업은 전월대비 3.8%p 하락한 69.9%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2.3%p 하락한 65.9%,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4.6%p 하락한 69.6%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