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6.5억 달러 해외 ABS 발행 성공… 코로나19 불구 해외 투자자금 유치
상태바
현대캐피탈, 6.5억 달러 해외 ABS 발행 성공… 코로나19 불구 해외 투자자금 유치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5.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최초 해외 ABS 시장 진입 이후, 역대 최대 규모 자금 조달
평균 만기 3년 6개월, 미국 달러와 싱가포르 달러 기반의 이중통화 조합으로 발행
자동차 대출채권 기반의 안정성과 대외 신인도에 안전 투자상품으로 인정 받아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현대캐피탈이 대규모의 해외 투자자금을 유치했다.

현대캐피탈은 6.5억 달러 규모(원화 7900억원 상당)의 해외 ABS(Asset Backed Securities) 발행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ABS는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을 포함한 글로벌 은행 3곳을 대상으로 미국 달러와 싱가포르 달러 두 가지 통화로 발행됐다. 평균만기는 3년 6개월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피치(Fitch)는 현대캐피탈의 높은 대외 신인도와 기초자산의 안정성을 기반으로 이번 ABS에 최고등급인 ‘AAA’를 부여했다.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번 발행은 현대캐피탈이 2002년 해외 ABS 발행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캐피탈의 이번 해외 ABS 발행과 관련해,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의 자산유동화팀 김은수 상무는 “한국 자동차 금융상품 크레딧에 대한 강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유동화증권 발행 성공은 이러한 전 세계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경색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역대 최대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 발행에 성공했다”며 “이는 국내 자동차금융 시장을 이끌고 있는 현대캐피탈의 높은 신용과 자산 안전성을 바탕으로 투자자의 신뢰를 이끌어낼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