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42.2%, 퇴사 가장 많은 연차는 '경력1년미만'
상태바
인사담당자 42.2%, 퇴사 가장 많은 연차는 '경력1년미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0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사 많은 직무, 생산·현장직 35.3%, 영업직 33.8% 순
퇴사이유, 20대 "적성불일치" vs 30대 이상 "연봉 불만족"

기업에서 퇴사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직원의 연차는 '경력 1년미만', 직무로는 '생산/현장직'과 '영업/영업관리직' 직원들의 퇴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27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일~29일 4일간 '기업 퇴사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퇴사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직원의 연차'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1년미만' 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42.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년차 29.5% △2년차 24.0% △3년차 22.5% 순으로 퇴사자가 많이 발생한다는 답변이 높아, 근무기간이 짧을 수록 이직, 퇴사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퇴사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직무'로는 '생산/현장직(35.3%)'과 '영업/영업관리직(33.8%)'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어 '판매/서비스직(19.6%)', '고객상담/TM(9.8%)' 직무 순으로 퇴사자가 많이 발생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직무 특성상 신체적 노동 강도가 높거나 대인 업무가 많은 직무들에서 퇴사자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직원들의 퇴사이유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 직원의 퇴사 이유 중에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 퇴사를 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나, 30대이상의 직장인 중에는 '연봉에 만족하지 못해' 퇴사를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직원이 주로 밝히는 퇴사 이유'로는(복수응답),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를 꼽은 인사담당자가 37.5% 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연봉 불만족(30.9%)',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이나 불화(30.5%)'로 인해 퇴사한다고 밝힌 20대 직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직원이 밝힌 퇴사 이유' 중에는 '연봉 불만족'이 응답률 37.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이나 불화' 때문에 퇴사한다고 밝힌 경우가 26.5%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 30대 직원 중에도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23.6%)’ 퇴사하는 경우가 4명중 1명 수준으로 많았다.

 '40대이상의 직원이 밝힌 퇴사 이유’ 중에도 ‘연봉 불만족’이 응답률 41.1%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이나 불화’ 때문에 퇴사하는 경우가 응답률 26.9%로 30대(26.5%) 못지않게 높았다.

이어 40대이상 직원의 퇴사 이유 중에는 ‘회사의 퇴사 권유를 받아서’ 퇴사한다는 답변도 응답률 18.2%로 5명중 1명 수준에 가까웠다. 이외에는 ‘새로운 일을 해보고 싶다(17.1%)’ 거나 ‘창업을 하기 위해(14.9%)’ 퇴사를 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