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인의 스마트화, ‘스마트공방’ 시범사업 20개사 선정
상태바
소공인의 스마트화, ‘스마트공방’ 시범사업 20개사 선정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6.0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당 6개월 간 5000만원 한도내 스마트기술 도입 비용 지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소공인(10인 미만 제조업)의 스마트기술 도입을 지원하는 ‘스마트공방’ 시범사업에 참여할 20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공방 시범사업은 기존 소공인 대상의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개편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소공인의 스마트기술(IoT, AI 등) 도입과 기존 수작업 위주 제조 공정 개선(부분 자동화, 생산관리시스템 도입 등)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에서도 스마트기술 도입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자 하는 소공인 40개사가 지원해, 스마트 공장 전문가의 사전 컨설팅과 서류·현장 평가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2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소공인의 주요 사업계획은 다음과 같다.

A사는 스티로폼 대체재 에어셀을 제조하는 회사로 품질검사 장비(H/W)와 품질관리시스템(S/W)을 구축해 검사 속도를 향상시키고 품질데이터를 확보하는 한편, 바코드를 활용한 재고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B사는 두유와 콩국수 등에 쓰이는 콩국을 제조하는 회사로 콩 세척, 콩 불리기, 분쇄하기, 포장하기 등 수작업 공정을 고객이 주문한 제품별로 자동 생산과 생산데이터관리가 가능한 시스템 구축했다.

C사는 고객주문·생산공정과 연계한 천연 비건 화장품과 비누를 맞춤형 제조(측량, 가열, 혼합, 교반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데이터(연령, 성별, 피부상태 등)를 활용해 신제품 개발 등에 활용한다.

D사는 반려견 맞춤의류 시스템을 구축해 중·대형견, 비만견 등 고객이 요구하는 다양한 사이즈의 맞춤 반려견 의류를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도록 제조공정을 스마트화 할 계획이다.

선정된 20개사에는 금속가공(5개사), 식료품(2개사), 섬유(2개사), 인쇄(2개사) 등 다양한 업종의 소공인이 포함됐으며, 앞으로 6개월 간 최대 5000만원 한도에서 스마트기술 도입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기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소상공인의 디지털화, 온라인화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소공인 스마트공방 시범사업을 통해 소공인 맞춤형 스마트화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소규모 제조업체의 스마트 기술 도입을 전폭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