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中企 ‘코로나 극복’ 다각도 모색
상태바
대구경북 中企 ‘코로나 극복’ 다각도 모색
  • 손혜정 기자
  • 호수 2267
  • 승인 2020.06.0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현장 간담회…김기문 회장 “올 가을 시장·지사 만나 추가지원 요청”
지난 2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경북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코로나19 ! 함께 이겨냅시다’란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지난 2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경북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코로나19 ! 함께 이겨냅시다’란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코로나19 대구경북 중소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장 밀착형 지원정책을 마련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퍼마켓, 자동차정비 등 생활 밀착형 업종부터 섬유, 기계, 금형 등 지역 대표산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35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업종별 이사장들은 지난 3월에 비해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으로 들어서고,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상황이 나아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특례보증 확대 및 이자지원 한시적 사회보험료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지급방법 개선 지자체·공공기관 관급물량 발주 확대 등 기업이 생존할 수 있는 직·간접적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기중앙회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장의 애로사항을 여러 경로를 통해 정부와 국회에 전달하며 현장 요구사항이 정책에 많이 반영되고 있지만 경제충격이 심화하는 만큼 추가 개선 목소리가 많다오는 가을 대구시장 및 경북지사 간담회를 개최해 대구경북 중소기업을 위한 현실성 있는 지원 방안을 추가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부와 금융계 등에서 참석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어려움을 듣고 대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 김한식 대구경북중소벤처기업청장 박준훈 대구지방조달청장 정경훈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등이 참석했다. 당초 참석키로 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급한 업무가 생겨 자리를 함께 하지 못했다. 금융권에서도 정상돈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장 채원규 신용보증기금 전무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 진인식 산업은행 대구경북지역본부장 김국찬 기업은행 대구경북동부지역본부장 이찬희 대구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지난 3월 전국 중소기업협동조합 순회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애로를 듣고 정부에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추가적인 애로사항과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정책 과제를 중점적으로 발굴해 실현되도록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