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7호선에서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운영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7호선에서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운영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1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 9~10월까지 2개월 간 7호선서 10:00~16:00 사이 시범운영 실시
7호선 내에서만 평일 휴대승차 가능, 타 노선 이용 시에는 승차 불가
시행 전 주요 거점역에 자전거 경사로 등 편의시설 설치해 이용 편의 제공 예정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시의 자전거 이용활성화 정책과 연계해,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 간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자전거 휴대승차는 토요일과 법정공휴일에만 가능했다. 단 접이식 자전거는 상시 휴대 가능하다.

공사는 서울시가 시민 4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전거 평일 휴대승차 설문조사 결과 및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7호선을 우선 실시해 향후 타 호선에 확대운영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설문조사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따릉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3월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선호도가 높은 2호선은 혼잡도를 감안 향후 확대운영 검토결과에 따라 시행 예정이다.

시범운영 기간은 9월 1일부터~10월 31일(2개월간)이며, 휴대승차 허용시간은 10:00~16:00이다. 7호선만 이용 가능하기 때문에, 아직 타 호선으로 환승 시에는 자전거를 휴대하여 탑승할 수 없다.

탑승 시에는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전동차 양쪽 끝칸에 한해 탑승 가능하며 혼잡도가 높은 출퇴근 시간대는 허용 시간에서 제외된다. 거치대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차량도 동일하게 운영된다.

자전거 휴대승차시 지하철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6월말~ 8월 중순까지 7호선 내 주요 거점역을 대상으로 자전거 경사로를 설치하고 일반승객과 동선을 철저히 분리하여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일반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2~3 정거장 당 1개역씩 거점역을 지정해 자전거 이용자 편의제고를 위한 각종 편의시설 (자전거 경사로, 픽토그램, 거치대 등)을 개선할 예정이다. 거점역은 중계, 학동, 반포, 이수, 장승배기, 대림역 등 6개 역(35개소)이다.

휴대승차 시범운영을 알리는 홍보도 진행한다. 역사 내 포스터와 안내방송을 통해 시범운영 노선과 이용시간을 알린다. 안내방송으로 자전거 휴대승차자에 대한 배려를 시민들에게 요청하고, 홈페이지와 교통공사 공식 어플리케이션 ‘또타 지하철’을 통해 이용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공사는 2개월 간 시범실시 후 시민 여론(지하철 이용자 대상) 수렴을 거쳐 서울시와 협의 후 자전거 휴대승차를 타 노선에 확대운영 적용여부 등을 검토 추진할 예정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자전거 이용이 늘어나는 교통 환경에 발맞춰, 대중교통과 자전거의 연계수송이 가능한 교통시스템을 구축하여 시민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