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벤처기업 공공시장 진출 지원 성과 가시화
상태바
여성벤처기업 공공시장 진출 지원 성과 가시화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6.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성벤처협회 "공공기관 지속 선정해 협력 이어갈 것"

한국여성벤처협회(회장 박미경)는 공공시장을 통한 여성벤처기업 판로 확대 지원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으로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원사 및 여성벤처기업을 위해서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제품 구매, 기술협력 등 상생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시범적으로 추진한 상생협력 과제 공모에 20개사가 신청해 9개사가 구매 및 협력 사항을 검토 중에 있고, 이중 1개사는 계약이 성사되어 6월 현재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계약이 성사된 과제는 ㈜나무와숲(대표 이성옥)의 언텍트 기반 아동그림 분석 및 부모 양육스트레스 진단을 통해 솔루션을 제시하는 서비스로, 공단은 이 서비스를 ‘맘(마음)그림KR’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설계하여 일·가정 양립 및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직원들의 육아부담 경감을 위해 우선 100명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이성옥 대표는 “현대사회가 직면한 육아 문제 및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개발한 솔루션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수요를 증대시킨 결과라 생각하며, 기회를 만들어준 협회와 철도공단에 감사하는 한편 좋은 성과를 만들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벤처기업들에게 좋은 사례를 선보이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박미경 협회 회장은 “수요 공공기관 요청에 따른 기술제품 소개와 대면 상담회 개최라는 기존 방식에서 탈피, 공급기업이 수요기관 분석을 통해 제품 및 서비스, 조직 전체에 필요하다고 예측되는 기술 및 제품을 서면으로 제안하고 필요시 온라인 상담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한 부분이 현 상황과 트렌드에 맞아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라 생각한다”며 작은 성과지만 당장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게는 그 의미가 크기에, 공단에서 검토 중인 나머지 과제에 대해서도 계약 가능성을 계속 확인하고, 다음으로 협력할 공공기관 선정과 과제 공모를 통해 이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을 밝혔다.


한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해 11월 공공기관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자상한기업(자발적 상생 협력기업)’으로 선정되어 한국여성벤처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