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에 2000억원 스케일업금융 투입
상태바
중소벤처기업에 2000억원 스케일업금융 투입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1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대상 2000억원 스케일업금융 지원
디지털기반 신산업·기간산업·민간투자 소외영역 유망중소기업 대상
후순위채권 중진공 인수 … 신용도 보강 효과로 中企 직접금융조달 가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비대면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2000억 원 규모의 스케일업금융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IBK기업은행에서 실시한 '2019년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자금조달에서 직접금융이 차지하는 비중은 6.3%에 불과하다. 중소기업 자체 신용도의 한계로 주식, 회사채 발행과 같은 직접금융보다는 은행 융자 등 간접금융에 의존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중진공은 스케일업금융을 통해 유망 중소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소기업이 발행한 회사채를 중진공이 인수해 신용도를 보강하는 효과가 발생하고,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스케일업금융 흐름도(제공=중소벤처진흥공단)
스케일업금융 흐름도(제공=중소벤처진흥공단)

특히 스케일업금융은 일반 정책융자에 비해 높은 승수효과를 발휘한다. 민간투자자들이 유동화증권 인수자로 참여함으로써 정부투입 재정금액보다 3~4배 수준의 자금을 조성할 수 있다. 사업 첫 해인 2019년, 중진공은 1,000억 원의 후순위 증권을 인수하고 총 3,536억 원(승수효과 3.5배)의 자금을 조성해 114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했다.

대구에 소재한 대성하이텍은 초정밀 가공기술 분야 원천기술을 보유한 대표적인 부품 국산화 기업이다. CNC 자동선반 분야 세계 4위 기업으로 중기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되는 등 성장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대성하이텍은 지난해 스케일업금융을 통해 37억 원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이 자금을 활용해 유럽, 미국 등 선반 수출 증대에 따른 설비 증설 및 신제품 개발을 무사히 진행할 수 있었다. 올해는 1,000억 원 대의 매출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으며, 2022년 기업공개(IPO)를 향해 순항 중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22일까지 스케일업금융 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기업당 최대 150억 원 한도로 발행금리는 3~5% 수준이다. 사업신청은 중진공 홈페이지(www.kosmes.or.kr)에서 가능하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비대면, D·N·A, BIG3 등 미래 신산업 분야 성장유망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지속가능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한 편,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처한 자동차, 항공, 조선 등 기간산업과 제조업 분야의 성장 불씨를 살려 기존 일자리의 안정성도 함께 지켜나가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