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이후 '묻지마 지원' 늘었다....기업 58% "묻지마 지원은 탈락"
상태바
코로나이후 '묻지마 지원' 늘었다....기업 58% "묻지마 지원은 탈락"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1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이후 채용 공고마다 일단 지원하고 보는 '묻지마 지원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올해 채용을 진행한 531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82% 가 묻지마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했다는 응답은 40%였고, 줄었다는 응답은 6%였다. 전체 지원자 중 묻지마 지원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38%로 집계됐다.

기업들의 묻지마 지원자 판별 기준은 직무에 대한 이해 부족(46%, 복수응답), 자소서·면접 태도의 성의 없음(44%), 직무와 관계없는 스펙 기재(40%) 등이었다.

(제공=사람인)
(제공=사람인)

 

서류검토 업무 증가(70%, 복수응답), 면접 불참자 발생(50%) 등 묻지마 지원자로 인한 기업들의 피해도 컸다.

조사 대상 기업의 58%는 묻지마 지원자를 무조건 탈락시키는 등 상당수 기업이 묻지마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준다고 답했다.

묻지마 지원자를 필터링하는 방법으로는 서류에 기재된 회사명과 지원 직무 등 중점 검토(74%, 복수응답)를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