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자운대에 민‧군 함께 사용할 '수소충전소' 구축
상태바
대전 자운대에 민‧군 함께 사용할 '수소충전소' 구축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산업부-환경부-현대차-두산DMI, '수소 활용 업무협약' 체결

수소경제 육성을 위해 민과 군이 힘을 합쳤다.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현대자동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16일 군 시설이 있는 대전 유성구 자운대 내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관한 가운데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수소 활용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에 따라 △국방부는 군사시설 보호와 군사작전 수행에 지장이 없는지에 대한 심의 절차 등을 거친 후 자운대 입구 부지를 제공하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제도·정책을 지원하며,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지원하는 등 관련 부처들이 협력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토지사용허가 등 인허가를 거쳐 올 하반기 착공, 내년 상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는 전국 39기(‘20.6월 기준)가 설치되어 있으나 대전지역은 현재 한 곳뿐이어서, 해당 수소충전소의 설치를 통해 수소차량의 증가(현재 대전지역 282대 운행 중, 연내 약 250대 추가보급 예정)에 따른 충전수요 증대 문제를 개선할 수 있게 된다.

국방부와 산업부, 환경부는 다른 지역의 국방부 소유 군용지 가운데서도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곳을 적극 발굴해 충전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협약체결로 각 부처와 관련 기업들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 가는 큰 한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하며, 수소경제로 우리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에너지문제도 친환경적으로 해결해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육군본부 정보차장으로부터 군에서 추진 중인 '드론봇 전투체계'에 대한 설명을,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에서 개발한 '수소드론' 제원에 대한 관계자 설명을 듣고 시연을 참관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드론봇 전투체계'는 첨단 과학기술을 적용한 드론과 로봇을 활용한 복합체계로서 전투수행기능은 물론 국가 재해·재난과 안보상황 관리 등 다양한 임무 수행이 가능하며, '수소드론'은 기존 드론(비행시간 약 30분 내외)에 비해 장시간(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정부는 올해 7월 출범을 준비중인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미래 핵심산업인 수소경제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