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세계일류 상품 및 기업' 신규 모집 개시
상태바
산업부, '세계일류 상품 및 기업' 신규 모집 개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1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는 한국 대표 브랜드를 활용해 국내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세계일류상품’ 신규 모집을 6.16∼7.31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류상품은 글로벌 시장점유율 5위 이내(현재일류상품) 또는 향후 7년 내 현재일류상품 가능성이 높은(차세대일류상품)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상품과 기업을 선정하여 수출 확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상품과 기업은 한국 대표 브랜드임을 확인하는 세계일류상품 인증서와 로고를 사용할 수 있고, KOTRA 등 10개 지원기관이 추진하는 각종 해외마케팅, 금융 등 협업사업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01년 시작된 세계일류상품(120개, 기업 140개)은 2019년까지 상품(817개)과 기업수(917개)가 각각 6배 이상 증가했고, 중소·중견기업 비중도 지속 확대(37.1% →76.1%)되는 등 그간 우리 수출의 확대와 수출 저변 다양화에 크게 기여했다.

산업부는 올해 코로나19 극복과정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진 것을 계기로 세계일류상품을 수출 플랫폼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글로벌 위상이 높아진 진단키트, 방호복 등 K-방역제품 등을 ‘패스트트랙’을 통해 ‘차세대일류상품’으로 신속하게 선정하고, 로고도 ‘Made in Korea’임을 명확하게 표현하도록 개선해 세계일류상품 인지도를 제고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들에 대해서는 10개 지원기관 사업 외에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 시장을 대상으로 화상수출상담회를 확대하고, KOTRA ‘buy KOREA’ 내에 세계일류상품 온라인 홍보관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비대면 수출마케팅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세계일류상품 인증 유효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확대하고, 신청서류를 간소화하는 등 신청기업들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월드클래스 300', '글로벌 강소기업' 등 역량을 갖춘 기업들이 더 많이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올해 세계일류상품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신청서 등을 작성해 7. 31일 까지 업종별 31개 간사기관 또는 KOTRA(해당 간사기관이 없는 경우)에 접수하면 된다.

산업부와 KOTRA는 업종별 추천위원회 등 심의과정을 거쳐, 오는 10월까지 세계일류상품 상품과 기업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업종별 간사기관(신청서류 제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업종별 간사기관(신청서류 제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