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들 "北 통일민족 위해 대승적 판단해야"
상태바
개성공단 기업들 "北 통일민족 위해 대승적 판단해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1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이 북한에 통일민족을 위해 대승적 판단할 것을 호소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협의체인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위와 같이 밝혔다.

이날 정기섭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북한 당국에 "통일민족의 미래를 위해 대승적인 판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한국 정부에게도 "이번 공동사무소 폭파가 4.27판문점선언과 9.19공동선언을 이행하지 못한데서 발생했다" 며 "남북정상간 공동선언 이행, 특히 개성공단사업, 금강산관광사업,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과감하게 실행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정부에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 대화와 협력을 존중하고 지원해줄 것을 촉구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인 정기섭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 등 입주 기업 대표들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인 정기섭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 등 입주 기업 대표들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