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항공운송 수출↑…해상운송은 13%↓
상태바
코로나19에도 항공운송 수출↑…해상운송은 13%↓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1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4월까지 항공운송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지난 16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최근 수출 물류 동향'에 따르면 1~4월 항공운송 수출은 컴퓨터 수출확대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558억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해상운송은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등 주요 품목들의 수출 부진으로 인해 13.2%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출은 8.0% 줄었다. 

반도체,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등 무게가 가볍고 단가가 높은 IT 제품 수출은 대부분 항공운송을 통해 이뤄진다.

1~4월 중 반도체와 무선통신기기 항공운송 수출증가율은 각각 -3.5%, -6.6%로 감소했지만 컴퓨터가 124.1% 증가하며 전체 항공운송 수출액 증가를 이끌었다.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등 중대형·중화학 품목들은 해상운송 비중이 99% 이상을 차지하는데, 석유화학과 석유제품은 유가 급락으로 인한 단가 하락으로 해상운송 수출이 각각 18.5%, 24.4% 감소했다.

보고서는 "해상운송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초기 지역 간 이동통제 등으로 물류 차질이 일부 발생했으나 영향은 일시적이었고 운임 변동도 소폭에 그쳤다"면서 "중·단거리 노선의 항공 운임은 2~3배까지 증가했으나 최근 홍콩, 중국, 베트남 등 주요 수출국 중심으로 운임이 안정화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북미·유럽 지역으로의 장거리 노선 항공 운임이 4~5배 폭등한 이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지만 향후 주요 항공사들의 국제선 노선 운항 재개, 특별 화물 전세기 투입 등 항공운송 공급이 확대되면서 운임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원빈 무역협회 연구원은 "자체 화물전용기 또는 전세기 임대, 우회수송 등 대응이 가능한 대기업과 달리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높은 항공 운임을 감당하기 어렵다"면서 "항공 운임 안정화, 화물전세기 투입 지역 확대 등 중소 수출기업 물류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