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우려...원/달러 환율 상승세
상태바
코로나 재확산 우려...원/달러 환율 상승세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0.06.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다시 크게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에 2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다.

이날 오전 9시 9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4.1원 오른 달러당 1,213.7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 거래일 마감 가격에서 3.8원 오른 달러당 1,213.4원에 개장해 상승 폭을 조금 넓혔다.

지난 주 후반 미국 일부 주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최고치 수준으로 올라간 것으로 보도돼 우려가 커졌다.

미 CNN 방송은 19일 자체 분석 결과 미국 8개 주에서 7일간의 일일 평균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구수로 1∼3위인 캘리포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를 포함해 애리조나·네바다·오클라호마·사우스캐롤라이나·유타주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어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난 미국 내 4개 주에 있는 애플스토어 문을 다시 닫기로 했다.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큰 폭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짙어지면서 원화 투자 심리가 약화했다.

그러나 2분기 말이 눈앞으로 다가와 국내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꾸준하게 나오면서 환율 급상승은 막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