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러시아 선원 16명 코로나 확진
상태바
부산항 러시아 선원 16명 코로나 확진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6.23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역작업 등에 투입된 항운노조원 160명가량 대거 격리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지난 22일 국립부산검역소와 부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8시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400t)의 선원 21명 중 1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성 판정을 받은 선원 중 3명은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부산검역소는 전했다.


확진된 선원과 음성 판정이 나온 선원 등은 현재 A호에 격리된 상태이며, 이들 확진자는 음압병상이 마련되는 23일 오전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또 A호에 승선해 하역작업을 한 항만근로자와 세관 공무원, 도선사 등 55명을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부산시에서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부산검역소는 밝혔다.


앞서 A호의 선장은 1주일 전 발열 증세가 나타나 러시아 현지에서 하선한 이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선장의 확진 사실은 선박대리점을 통해 부산검역소에 전달됐다.
부산검역소는 A호의 선원들이 선장과 밀접하게 접촉했을 것으로 판단, 이들에 대한 격리와 함께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선원 21명 중 16명이 이날 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러 선원들 모두 현재 선내에 격리된 상태로 대기하고 있으며, 이중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들은 부산의료원 등지로 이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바이러스항원(Spike)으로 구성된 바이러스유사체 투과전자현미경 (TEM) 이미지 [국립보건연구원 제공]
코로나19 바이러스항원(Spike)으로 구성된 바이러스유사체 [국립보건연구원 제공]

하역 작업 등을 위해 A호에 올랐던 부산항운노조원 34명을 비롯해 160명가량의 항운노조원, 선박수리업체 소속 수리공 2명, 도선사 1명, 검수사 2명, 하역업체 관계자 3명, 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공무원 4명 등이 접촉자로 분류돼 항운노조 감천지부 노조원 대기실 등지에 긴급히 격리됐다.
항운노조원들은 A호는 물론 A호 옆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냉동 화물선인 B호(3천970t) 하역 작업 등을 맡았는데 선박수리업체 소속 수리공 2명이 A호와 B호를 오가며 작업한 것으로 파악돼 두 선박 작업에 투입된 항운노조원 모두 격리됐다.


현재 파악된 격리 항운노조원은 A호에 승선한 34명 외 육상 작업 인력 27명, B호 투입 노조원 63명 등 124명이며, 이들이 일시 격리된 대기실 등을 오가면서 접촉한 다른 선박 작업 노조원 등 30여 명도 함께 격리됐다.


검역소 등에 따르면 A호 러시아 선원과 직접 접촉한 항운노조원 승선 작업 인력과 수리공, 도선사, 검수사, 하역업체 관계자, 공무원 등 55명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으며, 이들에 대해선 코로나19 우선 검사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