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산·학·관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상태바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산·학·관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6.2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의 조기 성공을 돕기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22일 개최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지난 3일 정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국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신속 다기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자문회의는 국내 코로나19 환자 관리 및 치료기관 현황과 제약사 및 연구자의 국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신약개발 성공의 핵심인 임상시험 병목현상 개선을 위해 '다기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 구축 필요성 및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와 주요병원 임상시험센터장(서울대학교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등)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과 관련된 기관의 전문가 8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임상시험 참여대상자 모집 어려움 ▲감염병전담병원의 임상시험실시기관 미지정, IRB 신속 승인 체계 미흡, 연구간호사 부족 등 임상시험 수행이 어려운 연구환경 ▲완치자 혈액·혈장 확보 어려움 ▲다국가 임상시험 경험과 네트워크 부족 등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저해하는 애로사항으로 보고됐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속·다기관 임상시험 수행 지원을 위한 코디네이팅센터 구축 ▲국내 환자 모집 지원 ▲감염병 연구자 네트워크 구축 ▲코로나19 ‘임상시험협의체(가칭)’ 구성 ▲해외 임상시험 지원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다기관 임상시험이 신속하게 수행될 수 있는 임상시험 연구환경을 개선함으로써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국내 치료제·백신 개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