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중소기업 10개 중 9개, 빅데이터 분석 도입 필요"
상태바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10개 중 9개, 빅데이터 분석 도입 필요"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06.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 제조 데이터 활용 실태 및 분석 수요 조사' 결과 발표

중소기업중앙회는 빅데이터 기반 중소제조업 혁신 관련 정책 개발을 위해 지난 6월 1일부터 4일까지 전국 259개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스마트공장 제조 데이터 활용 실태 및 분석 수요 조사' 결과를 지난 22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스마트공장 내 제조 데이터 수집 비중은 ▲각종 센서 장비/시스템을 통한 자동 수집 43.3% ▲바코드, PDA, 터치스크린 등 데이터 직접 입력 39.1% ▲업무 일지/ Excel 등 수기 작성 17.3% ▲기타 0.4%로 절반에 가까운 데이터가 자동으로 수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중소제조 기업이 빅데이터 활용의 기반을 갖춰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조 데이터는 ▲실시간 모니터링 69.5% ▲수요예측/불량 등 원인분석 42.9% ▲고객사가 요구하는 공정 품질 분석 자료 34.7% 등에 활용되고 있다고 응답해, 스마트공장의 데이터가 단순히 쌓아두기만 하는 수준을 넘어 다양한 제조공정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러한 제조 데이터의 활용 제고를 위하여 응답 중소기업의 88.8%는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를 통해 ▲불량률 감소 66.5% ▲원가 절감 62.2% ▲생산량 증대 50.0% ▲수요예측 32.6% 등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정부가 구상 중인 <데이터 인프라 구축사업>의 주요 과제로 ▲제조 데이터 자동 수집 체계 확충 43.2% ▲지속적이고 신뢰성 있는 운영 주체 39.8% ▲업종 전문가/컨설턴트 확보 37.1% 등을 꼽았다.

또한 57.2%의 응답 기업이 AI․빅데이터 등에 투자할 의향이 있음을 밝히는 등 정부의 제조 빅데이터 사업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