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연말까지 이어지면 中企 유동성 16조 부족”
상태바
“코로나 연말까지 이어지면 中企 유동성 16조 부족”
  • 김재영 기자
  • 호수 2270
  • 승인 2020.06.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 추정…기업 전체로는 54조 부족 예상
항공업은 최대 12.7조 모자랄 듯…기업 절반은 돈 벌어 이자도 못 내

올해 연말까지 코로나19 사태의 여파가 지속될 경우 기업 전체로는 최대 54조원, 중소기업의 경우 16조원의 유동성 부족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전체 기업의 절반 정도가 올해 벌어들인 이익으로 이자도 못 갚을 만큼 재무 건전성이 악화될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지난 24일 공개한 ‘2020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외감(외부회계감사대상) 기업의 올해 중 유동성 부족 규모는 코로나19 여파 관련 심각’, ‘기본시나리오상 각 544000억원, 309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심각시나리오는 코로나19 충격이 연중 이어진다는 가정이고, ‘기본시나리오는 충격이 내수에 2분기까지, 해외수요에 3분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가정이다.

기업 규모별 유동성 부족규모는 대기업의 경우 심각’, ‘기본시나리오에서 각각 38조원, 21조원, 중소기업의 경우 각각 16조원, 99000억원으로 나타나 중소기업에 비해 대기업의 유동성 부족 규모가 더 크게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항공업종의 유동성 부족 현상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두 시나리오에서 항공업의 유동성 부족분은 각 127000억원, 111000억원으로 추정됐다.

여가서비스(최대 47000억원 부족), 숙박·음식(45000억원), 해운(27000억원) 등의 업종도 유동성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이자보상배율 3.71.1배로

다만 한은은 정책당국의 금융시장 안정화 노력으로 차환율(빚을 다른 빚으로 갚는 비율)10%포인트 높아진다면 전체 기업의 유동성 부족 규모가 두 시나리오에서 각 378000억원(정책지원 없는 경우 544000억원), 206000억원(309000억원)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추정했다.

유동성뿐 아니라 재무 건전성도 크게 나빠질 것으로 우려됐다.‘심각시나리오에서 전체 외감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20194.8%에서 1.6%3.2%포인트(p)나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기본시나리오에서도 2.2%2.6%포인트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4.8%심각 1.4%, 기본 2.0%)의 영업이익률 하락 폭이 중소기업(4.9%2.2%, 2.8%)에 비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상환능력을 나타내는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20193.7배에서 두 가지 시나리오상 각 1.1, 1.5배로 크게 하락했다.

심각시나리오에서 이자보상배율이 1에 미치지 못하는 기업의 비율은 약 50%로 추산됐다. 한해 이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기업이 전체의 절반에 이른다는 뜻이다. 지난해 이자보상비율 1 미만기업의 비율은 34.1%였다.

 

대규모 부실 사전에 차단해야

부채비율(자기자본/부채) 역시 영업실적 악화에 따른 자본감소를 반영해 2019년 말 88.8%에서 93.1%, 92.3%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현재 기업의 유동성 부족은 구조적 문제라기보다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일시적 성격인 만큼 시의적절한 자금 지원을 통해 대규모 부실화를 사전에 차단할 필요가 있다취약 업종을 중심으로 기업 유동성 사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CP(기업어음회사채 시장 등의 안정화를 도모하는 한편 일시적으로 유동성 상황이 악화된 기업에 대한 적극 적인 자금지원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