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87.7% ‘번아웃’... 주요 원인은 '경제적 어려움'
상태바
취준생 87.7% ‘번아웃’... 주요 원인은 '경제적 어려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준생 10명 중 9명이 취업 준비중 '번아웃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번아웃(Burn Out)증후군은 '타버리다', '소진하다'는 뜻으로 어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에너지가 방전된 것처럼 피로감을 느끼며 무기력증에 빠지는 증상을 의미한다.

잡코리아가 취준생 1858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피로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87.7%가 '취업 준비 중 번아웃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 같은 응답은 취준 기간이 길수록 높게 나타났다. 취업 준비를 시작한 지 ▲6개월 미만인 취준생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이 81.1%로 나타났지만, ▲6개월~1년 미만은 88.5%, ▲1년~2년 미만은 93.3%로 그 비중이 증가했다. 특히 취준 기간이 ▲2년 이상으로 긴 장기 미취업 취준생들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 비중이 96.2%로 크게 높았다.

 취준생들이 번아웃을 경험하게 된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는 다름 아닌 '경제적인 어려움'이었다. 응답자가 69.0%가 '취준 비용, 생활비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번아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속 공채 취소/연기, 수시채용 등 기약 없는 채용환경'도 60.8%의 높은 응답률로 2위에 올랐다.
 이어 '부모님 등 주변 지인들의 관심과 기대(47.6%)', '막막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42.6%)','해도 해도 부족한 스펙(42.1%)'이 차례로 번아웃을 느끼게 하는 이유로 꼽혔다. 이밖에 '장기간 취준으로 인한 무력감, 체력부족(41.4%)'과 '거듭되는 탈락, 실패의 경험(38.7%)', '이미 어떻게 할 수 없는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34.3%)', '나 자신에 대한 확신 부족, 자존감 부족(29.8%)', '지인들의 취업 성공에 따른 압박감, 열등감(16.0%) 등이 뒤를 이었다. 

 이렇듯 대부분의 취준생들이 번아웃 증상을 호소하고 있지만, 상당수의 취준생들은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를 하지 못한 채 취업 스트레스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었다. 스트레스를 관리 여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42.8%가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2년 이상 장기 취준생의 경우 스트레스를 관리하지 못한다는 응답이 56.2%로 6개월 미만(39.8%) 취준생보다 16% 포인트 이상 높았다.

 한편 취준생 4명 중 3명은 하반기 공채 규모 및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하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 여부를 질문한 결과 51.5%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이 있다'고 답했으며, 23.3%는 '극심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