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도 부품사도…자동차 수출심리 역대 최저치
상태바
완성차도 부품사도…자동차 수출심리 역대 최저치
  • 이상원 기자
  • 호수 2271
  • 승인 2020.07.0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탓 생산·판매 동반 하락

코로나 여파로 세계가 국경과 도시를 닫는 셧다운이 장기화 되자 자동차 업계의 수출 체감 경기도 역대 가장 낮게 떨어졌다.

지난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 완성차 업체와 부품 업체 등 자동차 산업 법인들의 수출 실적 기업경기실사지수(BSI)5월에 이어 14를 기록했다. 이는 2003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금융위기였던 20092월에 기록한 종전 최저치(20)보다 6포인트나 하락한 것이다.

자동차 수출 실적 BSI가 마지막으로 100을 찍은 것은 20171월이다. 이후 완만하게 우하향 곡선을 그리던 수치는 지난해 1193까지 올랐다가 급락했다. 작년 1284에서 올해 180으로 떨어지더니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월에는 63으로 내려앉았다. 3월에 50으로 줄더니 430, 514로 거의 바닥으로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전년 같은 달에 견줬을 때 그달의 수출 실적이 좋았는지, 나빴는지 혹은 변함없었는지를 기업에 묻는데, 좋았다고 응답한 업체가 그만큼 적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와 공급 두 측면에서 모두 상황이 악화했다국제적으로 완성차 수요가 떨어졌고, 생산 공장 가동도 원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출 타격으로 생산이 크게 줄었다. 통계청의 ‘5월 산업활동동향자료에 따르면 자동차 생산은 21.4% 대폭 줄었다. 해외 판매 수요가 위축되면서 완성차와 자동차 부품 생산이 감소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지난달 23일 성명서를 통해 완성차 수출이 급감하면서 부품업체들이 일감부족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3차 추경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한 바 있다.

 

BSI(기업경기실사지수)

기업가의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표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곳이 긍정적이라고 본 업체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수치가 낮을수록 기업 체감경기가 나쁘다는 뜻.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