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산단공, 전국 산업단지 수출에 활력 불어넣는다
상태바
무보-산단공, 전국 산업단지 수출에 활력 불어넣는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7.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입주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수출초보기업에 무역보험·보증 공동지원, 1:1 수출컨설팅 무상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와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은 9일 산단공 인천지역본부에서 “산업단지 수출 초보기업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인호(오른쪽)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이 9일 산단공 인천지역본부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인호(오른쪽)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이 9일 산단공 인천지역본부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주문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산단 입주기업에 수출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을 통해 K-SURE와 산단공은 수출초보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돕기 위해 무역보험·보증을 공동 지원하기로 했다.

산단공이 산단 입주기업 가운데 선정한 ‘수출타깃기업’을 대상으로 K-SURE가 수출안전망보험을 제공해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을 연간 2만 달러까지 담보하고, 보험료는 산단공이 지원한다.

제작자금이 필요한 기업에는 K-SURE가 수출계약서에 근거해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도 지원한다.

양 기관은 또 수출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산단공이 주선하는 기업에 K-SURE가 1:1 수출 컨설팅(수출금융조달, 수출채권관리, 환위험관리, 금융, 법무, 회계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지역 거점 산단으로 직접 찾아가는 무역보험 제도 설명회도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앞서 양 기관장은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인천광역시 소재 6개 기업을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너트론 오학성 부사장은 “지난 6월 K-SURE에서 지원 받은 긴급 수출안정자금 덕분에 코로나19 고비를 잘 넘기고 있다”며,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무역보험·보증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긴급 수출안정자금은 지난 4월 산업부 등 정부가 발표한 '수출 활력 제고방안'의 후속조치로서 K-SURE가 신규로 도입한 제도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기업 당 최대 5억 원을 신속하게 지원한다.

K-SURE와 산단공은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산단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초보기업 육성을 위한 맞춤형 지원제도를 적극 시행할 계획이다.

K-SURE는 수출경험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2018년부터 수출 초보기업 육성제도를 운영 중이며, 지난해에만 524개 기업에 3,411억 원을 지원하는 등 수출기업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산단공도 2018년부터 수출초보기업을 선정해 기업진단부터 수출상담, 후속조치까지 단계별 수출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2019년 수출초보기업 수출계약 5,485만불을 달성하는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양 기관의 협업이 산단 입주기업의 해외 거래위험을 줄이는 데 기여해 수출을 통한 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단지 입주기업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실질적인 협업을 지속하여 산단공과 K-SURE가 진정한 동반자로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