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회복 힘입어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소폭 개선
상태바
소비심리 회복 힘입어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소폭 개선
  • 김재영 기자
  • 호수 2272
  • 승인 2020.07.1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보다 16p 상승…‘동행세일’효과로 백화점 큰 폭 개선
대형마트·슈퍼마켓은 미미…추가 보강대책 적기 시행 필요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다소 회복되면서 소매유통업의 3분기 전망이 전 분기 대비 소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2분기(66)보다 16포인트 오른 8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경기전망지수는 기준치 100을 초과했을 때 호전을 전망한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조금씩 회복하면서 유통업 경기전망도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한국은행의 소비자심리지수는 56월 상승세가 이어졌고, 통계청의 5월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4.6% 증가했다대한상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2분기에 비해 침체가 다소 둔화돼 긍정적인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다만 모든 업종지수가 여전히 100 이하를 기록해 정상적인 수준에 도달하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백화점·편의점 상승폭 커

업태별 경기전망지수를 보면 업종에 따라 온도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과 편의점은 높은 상승폭을 기록한 반면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소폭 상승에 그쳤다. 백화점(93)의 상승 폭(32포인트)이 가장 컸다. 최근 동행 세일면세품 국내판매등 판촉 행사로 매출 반전에 성공했고, 이러한 분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편의점(82)도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인한 매출 증가, 모바일 주류 판매 허용 등으로 업황 개선 기대감이 커지며 상대적으로 큰 상승 폭(27포인트)을 기록했다.

대형마트(51)는 역대 최저치(44)를 기록한 지난 분기보다는 소폭 회복했으나 전망은 여전히 부정적이었다. 슈퍼마켓(71)은 최근 소비자들이 구매처를 온라인으로 옮기면서 3분기에도 뚜렷한 실적개선을 기대하긴 힘들 것으로 전망됐다. 온라인·홈쇼핑은 전망치가 97로 가장 높았다. 아직은 100을 밑돌고 있지만 최근 소비심리 회복으로 생활·가구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규제개선 등 대책 필요

대한상의는 “3분기는 유통업 경기 향방을 가르는 전환점이라며 강도 높은 소비 활성화를 통해 전환의 계기를 마련해야 4분기 반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사스와 신종플루 확산 당시 국내 소매유통업 전망은 최저점을 찍은 후 두 번째 분기에 반등(100 이상)에 성공했다. 반면 메르스는 반등에 실패하고 줄곧 부정적 전망이 이어지는 추세로 굳어졌다대한상의는 이에 따라 온라인 판매금지 품목 판매 허용, 대규모 점포 영업시간 완화, 의무휴업일·영업 제한 시간 온라인 배송 허용 등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정부의 내수진작 대책 영향 등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는 등 긍정적 효과가 일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궤도에 올라섰다고 보기는 어렵다유통업 회복 추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추가 경기보강 정책이 적기에 실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