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차세대 기술에 2022년까지 5조+α 투자
상태바
소부장 차세대 기술에 2022년까지 5조+α 투자
  • 이권진 기자
  • 호수 2272
  • 승인 2020.07.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0 전략’ 발표]
미래차 등 빅3에 내년 2조 지원
글로벌 공급망 재편, 시장 선점
유턴기업에 맞춤형 혜택 강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를 방문, 관계자와 소재·부품·장비산업 대응현황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를 방문, 관계자와 소재·부품·장비산업 대응현황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정부가 미래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100대 핵심전략과 시스템반도체·미래자동차·바이오 등 차세대 전략기술에 2022년까지 5조원 이상 투입한다. 또 성장단계별로 스타트업·강소기업·소부장 으뜸기업을 100개씩 선정해 지원한다. 해외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유턴 활성화로 세계적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정부는 안정적인 첨단산업 글로벌 공급망(GVC)을 구축하고 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을 지난 9일 발표했다.

소부장 2.0 전략의 핵심은 글로벌 소부장 강국 도약과 첨단산업의 세계공장화다. 정부는 글로벌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차원을 넘어 글로벌 공급망 재편대응과 미래시장 선점을 위해 공격적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공급망 관리 정책대상을 기존 대일 100대 품목에서 글로벌 차원의 338+α 품목으로 확장하고 차세대 전략기술에 2022년까지 5조원 이상 집중 투자한다. 특히 미래차·시스템반도체·바이오 등 빅3 산업에는 내년에 2조원 규모를 투자하고 추가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첨단산업 세계공장화를 위해 빅3와 첨단 소부장 분야를 중심으로 유치전략을 설계하고 기업 유턴을 포함, 100여개 핵심기업 유치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투자세액 공제와 현금지원 확대, 유턴기업 시설투자 지원확대, 구매수요 창출 등 맞춤형 인센티브를 강화한다.

정부는 소부장 2.0 전략 비전을 첨단산업의 세계적 클러스터화를 통한 소부장 강국도약으로 세웠다. 3대 핵심전략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소부장 강국 도약 첨단산업 유치 및 유턴을 통한 세계적 클러스터화 범부처 민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한 강력한 추진으로 잡았다.

정부는 그간 기술개발이 생산으로 연결되지 못한 문제도 다양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건강한 협력 생태계를 상징하는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을 5년간 100개 이상 확대한다. 중소기업 개발제품 실증 양산 테스트 지원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 말까지 1500억원을 투입하는 등 공공연구소 테스트 장비를 확충한다.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과 함께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을 채택한 제품을 공공기관이 우선 구매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글로벌 공급망에 우리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한다.

성장단계별로 100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지원 사업에 이어 올해에는 소부장 으뜸 기업 100 사업에 나선다.

소부장 으뜸 기업 사업은 핵심전략기술 분야에 특화해 세계 최고 기술 역량과 잠재력을 가진 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20개를 시작으로 앞으로 5년간 100개를 선정한다. R&D, 사업화, 투자 등 100여 개 정책수단을 연계해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