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수어통역사 '덕분에' 코로나19 극복
상태바
공공 수어통역사 '덕분에' 코로나19 극복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7.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장관, 공공 수어통역사에 감사패 증정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의료진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장 애쓰고 있는 정부와 지자체 브리핑의 수어통역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함께하지 못한 공공 수어통역사들에게는 감사 편지를 보낼 예정이다.

 문체부는 작년 12월 2일부터 정부 브리핑에 수어통역을 지원하기 시작했고, 지난 2월 4일부터는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 수어통역을 지원하고 있다. 작년 12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총 지원 건수가 435건, 그 중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이 371건(85% 해당)에 이르렀다.

 정부 브리핑에서 시작된 수어통역은 지자체까지 확대됐고, 언론에서도 별도의 작은 화면에 수어통역사의 모습을 내보내는 것이 아닌 발표자와 수어통역사가 한 화면 안에 함께 보이게 함으로써 농인들의 알 권리를 획기적으로 보장하고 수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개선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외국의 농인들이 우리나라 브리핑의 수어통역을 부러워한다고 들었다”라며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케이 방역'의 선도적인 주체로서 수어통역사 여러분의 더 큰 활약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전문적인 공공 수어통역사 양성, 공공 영역의 각종 안내문 등에 대한 수어 영상 제공 확대통해 공공 영역에서의 수어 사용을 더욱 확대하고 전문성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나아가 수어로만 방송하는 수어 전문 방송 채널이 신설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