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보합 흐름…중국 2분기 GDP 주목
상태바
원/달러 환율 보합 흐름…중국 2분기 GDP 주목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07.1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서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9시 20분 현재 전날보다 1.1원 오른 달러당 1201.6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날 종가와 같은 달러당 1200.5원에 거래를 시작해 1200∼1201원대에서 제한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잇따르고 미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는 등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힘을 받는 가운데 외환시장은 이날 이벤트를 주목하고 있다.

오전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와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가 예정돼 있다.

이번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어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과열 양상인 부동산 시장을 고려하고 있다는 신호를 줄 경우 단기적으로 하락 압력과 변동성이 나타날 것이란 시각도 있다.

금통위보다는 중국 2분기 GDP가 변수다.

문정희 국민은행 연구원은 "중국 GDP 개선은 하반기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와 아시아 통화 가치 강세, 위험자산 선호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