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유럽CIS 스마트폰 점유율 '삼성 1위'…화웨이 제재 반사 이익은 미미
상태바
5월 유럽CIS 스마트폰 점유율 '삼성 1위'…화웨이 제재 반사 이익은 미미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7.17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은 32%로 1등 유지, 전년비 1% 포인트 상승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업체들이 오히려 화웨이의 빈자리 채워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5월 유럽CIS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이 32%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p 증가한 수치이다.

5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시작되었을 당시 화웨이 제품군의 상당수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군을 가진 삼성이 가장 큰 반사이익을 받을 것으로 기대됐으나, 1년이 지난 시점에서 볼 때 실질적으로는 화웨이의 공백을 삼성보다는 중국 업체들이 대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CIS 시장에서의 브랜드별 점유율 변화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유럽 CIS 시장에서의 브랜드별 점유율 변화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특히 샤오미와 오포가 화웨이의 점유율을 가져갔는데, 샤오미는 전년동기대비 점유율이 2배 이상 상승하며, 5월 유럽CIS시장에서 1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오포도 제로에 가깝던 유럽시장의 점유율을 3%까지 늘렸다.

미국 제재로 인해 화웨이가 해외 시장에서의 부진을 중국 내에서 만회하려는 전략을 펼치며 자국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 내 경쟁이 심화되자,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업체들은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CIS 시장에서 100달러와 300달러 사이 가격대의 중저가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샤오미는 이 가격대를 적극 공략하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시킬 수 있었다.

한편 5월 유럽/CIS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락다운 해제이후 회복세를 보이며 전월대비 33% 상승했다. 하지만 여전히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36% 감소한 수치이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연구원은 이에 대해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화웨이의 점유율은 점차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러한 공백 상태를 차지하기 위한  중국업체들의 유럽 시장 진출은 더 공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다”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삼성이 인도 등의 타지역에서 경쟁했던 경험을 살려 주요 가격대를 분석해서 매력적인 제품 출시와 함께 적극적인 프로모션이 동반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