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채용, 전년비 전업종 감소…언택트 영향으로 IT-서비스업 ‘희비’ 엇갈려
상태바
상반기 채용, 전년비 전업종 감소…언택트 영향으로 IT-서비스업 ‘희비’ 엇갈려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7.20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팬데믹 상황에 이르며 대부분의 산업이 채용을 줄여 상반기 구직난은 더욱 심화됐다. 그러나 이런 와중에도 언택트 산업의 확대로 관련 업종의 구인은 크게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자사 사이트의 올 상반기 채용공고를 지난해와 비교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 업종의 채용공고는 마이너스를 기록했으나, 그 중 선방한 업종은 ‘기관·협회’와 ‘IT’ 였다.

전 업종 중 가장 공고 감소율이 낮은 곳은 ‘기관·협회’ (-0.2%)였으며, ‘IT·웹·통신’(-8.3%)이 바로 뒤를 이었다. 특히, 6월부터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6%, 6.5% 늘어나며 다시 성장세로 돌아섰다.

‘IT·웹·통신’ 분야의 경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소비, 문화 전반에서 언택트 바람이 불고 이에 따라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오히려 성장 동력을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IT·웹·통신’ 업종의 중분류를 살펴보면, 언택트 소비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쇼핑몰·오픈마켓’(-0.1%)은 가장 적은 감소율을 보이며 지난해와 거의 비슷하게 구인을 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IT·웹·통신’ 채용공고 다음으로 감소율이 적었던 업종은 ‘의료·제약·복지’(-18.6%)였다. 이밖에 ‘판매·유통’(-20.1%), ‘건설업’(-21.2%), ‘제조·화학’(-21.3%), ‘은행·금융업’(-21.6%), ‘교육업’(-23.5%), ‘미디어·디자인’(-24.1%)의 순이었다.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서비스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채용공고가 36.6% 줄어 낙폭이 가장 컸다. 특히 대면 접촉이 불가피한 ‘뷰티·미용’(-62.6%)이나 지역 이동에 의한 감염의 문제로 관광객 수요가 급감한 ‘호텔·여행·항공’(-50.3%) 업종은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6월부터는 지난해 동기 대비 채용공고가 늘어난 업종도 있었다. ‘IT·웹·통신’(6.5%)을 비롯해, ‘기관·협회’(9.6%), 건설업(7.3%)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언택트 문화는 산업 전반에 자리잡아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IT 기업들은 이를 성장의 기회로 보고 인재 확보에 힘쓰고 있다”며, “구직자 역시 직무와 지원 기업을 선택할 때 이러한 산업의 변화를 고려하여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