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수요 줄었지만 6월 ICT 수출은 1% 증가한 150억 달러
상태바
스마트폰 수요 줄었지만 6월 ICT 수출은 1% 증가한 150억 달러
  • 이상원 기자
  • 호수 2273
  • 승인 2020.07.2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이 스마트폰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1496000만 달러(잠정치)로 전년 동월 대비 1% 증가했다.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4.8% 증가한 896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599000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3‘6ICT 수출입통계(잠정)’를 발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품목별로는 컴퓨터 및 주변기기(84.5%)와 보조기억장치(152.2%) 부문의 수출 청신호가 이어졌다. 다만 서버와 PC 등 메모리가 감소해 반도체(0.5%) 부문 수출이 줄었고, LCD 수출 감소세가 지속함에 따라 디스플레이(5.2%) 부문 수출도 줄었다.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 수요가 줄면서 휴대전화(10.6%) 부문 수출도 줄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이 728000만 달러, 베트남 213000만 달러, 미국 194000만 달러, 유럽연합 89000만 달러, 일본 32000만 달러 순이었다.

중소·중견기업의 ICT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0.9% 감소해 33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5.4%)는 증가했지만, 2차전지 등 전기장비(6.0%)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20.4%) 등의 수출이 감소했다.

6월 중소기업 ICT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0.8% 감소한 143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반도체(9.1%)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6.2%) 등 부문에서 수출이 줄었다6ICT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4.8% 증가한 896000만 달러로, 컴퓨터 및 주변기기(44.4%)와 디스플레이(17.3%) 부문 수입이 증가했다. 반도체(2.4%)와 휴대전화(5.8%) 부문 수입은 줄었다.

국가별로는 대만(15.4%), 베트남(5.7%)으로부터의 수입은 늘었고 중국(20.6%), 일본(1.5%), 미국(2.0%), 유럽연합(2.3%) 등 국가에서의 수입은 줄었다. 6ICT 무역 수지는 896000만 달러 흑자였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109000만 달러), 디스플레이(35000만 달러) 등 부문에서 흑자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대만(101000만 달러), 베트남(74000만 달러) 등에서 흑자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