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화·비대면 분야 진출 집중 지원
상태바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화·비대면 분야 진출 집중 지원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7.2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3차 추경예산 756억 투입... 저신용 소상공인에 500억 지원

정부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디지털화·비대면 분야 진출 등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한 756억원의 예산으로 이같은 내용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을 위해 융자와 점포철거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정책자금 500억원을 확보해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 소상공인에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직접대출로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1000만원이며 대출금리와 기간은 추후 별도 공고될 예정이다.

또한 폐업 (예정)소상공인의 점포 철거 비용에 90억원이 지원된다. 업체당 최대 200만원을 지원해 폐업을 고려하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소상공인의 비대면·디지털화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된다. 소상공인 스마트상점 기술보급 사업으로 84억원을 지원한다.

전국 35개의 소상공인 밀집 상권을 스마트시범상가로 지정해 상점가 내 상점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스마트기술을 도입해 경영·서비스를 혁신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아울러 수작업 위주의 소공인을 대상으로 스마트화를 위한 스마트공방 기술보급 사업에 30억원을 지원하고 근무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작업환경개선 비용 지원사업에 4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중심 전통시장에도 디지털화 추진을 위한 신규사업에 7억6000만원이 투입된다. 상대적으로 평균연령이 높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온라인 진출과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전통시장에 온라인MD 등 디지털 매니저를 파견해 시장과 상점가의 온라인 판로와 배달 서비스 컨설팅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에 공고하는 사업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더불어 코로나 이후 디지털·비대면 환경변화에 소상공인의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며 “소상공인들의 위기극복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